더원홀덤 추천코드 7777

더원홀덤 추천코드 및 게임안내

이번에 소개해드릴 홀덤사이트는 온라인포커 전용 더원홀덤입니다. 더원홀덤의 대표는 모바일홀덤 플랫폼을 기점으로 소셜 카지노 게임 더원홀덤(THEONE HOLDEM)을 글로벌 정식 출시했습니다. 이번 글로벌 버전은 개발 기간 3년으로 이용 자간의 커뮤니케이션 기능 및 보는 재미를 더했습니다. 실제로 오프라인 카지노에서 진행 하는 것처럼 느낄 수 있도록 개발되었습니다. 기존에 있던 타 홀덤 게임과는 전혀 다른 플랫폼이며 실시간 전적 표시 및 다양한 기능을 첨부 하였습니다. 모바일에서 진행되는 점과 전문적으로 홀덤만을 게임화 시켜 많은 호응이 벌써 진행되고 있습니다. 현재 회원 수가 오픈과 동시에 급상승 중이며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더원홀덤에는 특별한 전문성이 있습니다. 그리고 신뢰성이 바탕이 되어 있고, 이미 많은 유저들이 플레이 하고 있으며 대단히 좋은 평점을 주고 있습니다. 더원홀덤은 PC와 모바일의 전용 프로그램 설치로 모든 기기에 최적화 되어 있으며 최상의 플레이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요즘 온라인 포커에서 카지노 홀덤 활동을 진행하고 있는 유저분들은 더원홀덤을 아시면 정말 좋은 정보일 것 입니다.

2021년도에 가장 핫한 홀덤 게임 “더원홀덤”을 직접 체험해 보시면 인정 하실꺼라 생각이 듭니다. 또한 플레이어 본인이나 다른 플레이어의 베팅 분석을 제공하여 전략적으로 게임 진행을 도와줍니다.

더원홀덤 다운로드

더원홀덤 다운로드
더원홀덤 추천 코드 7777

더원홀덤 이벤트 소개

신규 가입 시 3P+3P, 5P+5P, 10P+10P 추가 지급 혜택

매일 충전 시 추가 +15% 지급 혜택

신규 유저를 초대한 플레이어에게 드리는 지인 추천 레이크백 1.5% 및 추가 3만 포인트 지급 혜택

포카드, 스티플, 로티플로 승리 시 드리는 하이핸드 이벤트 최대 아이폰 (스테이크별 차등, 포카드부터)

​매일 랜덤 보너스 및 매일 바뀌는 핸드를 잡은 유저에게 지급되는 파켓과 데일리 핸드 이벤트

온라인포커 PC 및 모바일에 최적화된 인터페이스

더원홀덤은 PC 및 모바일에 최적화된 인터페이스로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게임을 플레이 할 수 있으며 손에 닿기 쉬운 곳에 보기 편한 버튼들로 구성되어 있어 어렵지 않고 만족도가 매우 높습니다. 또한 24시간 운영되는 게임 내에 더원홀덤 고객센터에서 많은 문의 사항에 신속하게 응답해주고 있습니다.

더원홀덤 이벤트 소개
더원홀덤 이벤트 소개

온라인홀덤 초보 탈출 설명

블러핑의 가치는 리밋 홀덤보다 노리밋 홀덤에서 더욱 올라갑니다. 리밋 홀덤보다 노리밋 홀덤에서 어그레시브 플레이의 효과와 중요성이 더 올라가는 이유도 바로 블러핑의 존재 때문입니다. 블러핑은 그야말로 노리밋 홀덤의 꽃과 같은 플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나는 개인적으로 초보들에게는 블러핑을 즐기는 플레이를 하지 말라고 권합니다. 왤까요? 블러핑은 지고 있는 패를 가지고 상대를 죽이는 베팅을 시도하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관건은 더 이상 내 핸드가 아니게 됩니다. 관건은 상대의 핸드입니다. 상대의 핸드가 도저히 죽으려 해야 죽을 수가 없는 상황이라면, 블러핑은 통하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 내 패가 JTs, 상대의 패가 AKs 라고 가정 합니다. 스택은 비슷하고 상대가 딜러, 헤즈업 상황. 프리 플랍 이후 팟에는 8BB 정도 쌓여 있다고 칩시다. 플랍 KT9 레인보우 정도가 깔렸다고 칩니다. 미들페어. 씨벳 하프벳을 날렸습니다. 상대는 당연히 탑페어니까 콜입니다. 턴카드가 펴졌습니다. 8 레인보우. 미들페어지만 스트레잇 드로우가 맞고 상대에게 K가 없다면 베팅으로 밀어볼 만 하다 생각하고 하프벳을 칩니다. 상대 콜. 리버카드는 2.

자 여기서 당신은 어떤 선택을 할 것입니까? 대부분의 고수들은 이 상황에서 체크로 전환하거나 벳을 치더라도 팟 사이즈의 1/4 정도 선에서 멈출 것입니다. 사실 진짜 고수라면 턴에서 이미 체크로 전환했을 것이다. 일단 플랍 하프벳을 받아 넘긴 시점에서 상대 또한 페어나 스트레잇드로우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따라서 여기서 체크로 전환하면서 상대의 베팅을 유도해서 간을 보고 넘어가는 것이 좋습니다.

미들페어 정도로 팟이 너무 커지는 것은 좋지 않기도 하고, 드로우가 많이 남았으므로 팟오즈가 좋아서 어떤 베팅이 나오든 받기도 수월합니다. 여러가지 의미로 여기서는 턴체크가 정답에 가깝습니다. 그런데 어그레시브한 초보들은 리버에서 하프벳 이상의 3배럴 세미 블러핑을 꽤 자주 선택합니다. 이미 더블 베럴을 쐈으니 내친김에 3배럴을 쏘면 상대가 떨어져 나갈 거라고 멋대로 생각을 해버립니다. 그리고 3배럴을 쏘는 김인데 밸류벳은 너무 약하다고 생각하지요. 당연히 탑페어인 상대는 잠시 고민하다가 콜합니다.

탑페어나 탑키커인데 죽을 수는 없으니 콜을 받는게 당연합니다. 결국 미들페어로 너무 많은 돈을 투자했다가 큰 피해를 입는다. 탑페어더라도 마찬가지 입니다. 초보들은 상대가 나보다 더 높은 키커를 들고 있을 수 있다는 생각을 잘 하지를 않습니다. 이렇게 말도 안되는 플레이를 한 다음에 ‘아 역시 어그레시브는 내 스타일과는 안맞아’ 또는 ‘아 역시 어그레시브는 너무 리스키한 플레이야’ 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한 두번 이런 상황을 겪고 난 다음에는 숏스택이 되어 패시브 플레이로 전환합니다. 어그레시브 플레이의 이득이 뭐라고 이전에 말했는지 기억하고 있는가. 1. 팟컨트롤 2. 유연하고 다양한 방식의 베팅 운용이 가능해짐. 어그레시브 베팅은 단순히 상대를 죽이기 위한 한 가지 용도로 사용 하는게 아닙니다. 그것보다도 더 중요한 것은 베팅을 통해 상대의 패가 어느 정도인지를 ‘리버에 가기 전까지’ 확인해두는 것입니다. 동시에 내 핸드가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팟이 커지는 것을 막는 것입니다.

방금 전 상황에서 상대가 만일 탑페어를 들고 있다면 턴에서 벳이 나오지 않을 수 없는 상황입니다. 바닥이 KT98이면 상대의 손에 J이나 7이 있을 경우 스트레잇드로우 입니다. 절대 리버를 공짜로 보여줄 수는 없습니다. 게다가 만에 하나 J7 or QJ일 경우에는 이미 스트레잇이 맞았을 수도 있습니다. 반드시 상대 패를 물어보고 넘어가야만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턴에서 고수들은 체크로 전환해서 ‘베팅 좀 해보시지?’ 라는 식으로 간을 봐야 합니다.

온라인홀덤 추천

그리고 상대의 베팅이 하프를 넘는 경우 상대가 아마도 탑페어 이상일 가능성이 높다는 ‘단서’를 얻고 리버로 갑니다. 고수의 블러핑은 상대의 패를 어느 정도 직감한 상태로 하는 블러핑입니다. 최소 고수들은 턴 베팅에서 상대의 패가 대강 어느 정도인지 감을 잡고 나서 블러핑을 해야 합니다.

왜냐면, 블러핑은 사실 노리밋 홀덤에서 가장 비용이 많이 드는 베팅 전략이기 때문입니다. 나의 약한 패로 상대의 강한 패를 죽인다는 것은 두 가지 조건이 동시에 충족될 때에만 가능합니다.

첫째, 상대가 내 패를 강한 패로 인정해줄 만한 상황이어야 합니다. 예를 들어 프리플랍 3BET을 한 다음 플랍 오버벳으로 나 AA나 KK 들었다고 우기는 것은 인정해줄 만한 상황입니다. 내가 꽤나 타이트하게 플레이를 해왔다면 더더욱 AA를 인정받을 수 있게 됩니다.

둘째, 상대의 패가 도저히 죽을 수 없는 패가 아니어야 합니다. 방금 예를 든 경우 만일 상대가 QQ이나 KK 같은 카드를 들고 3BET을 받았을 가능성이 충분히 있습니다. 만일 KK 같은 패로 3벳을 받았다면 상대는 장고 끝에 올인을 때릴 수도 있습니다. 그러면 난 AA 들었다고 우겨 보려다가 생돈을 날리는 상황이 됩니다. 즉, 블러핑이란 것은 노리밋 홀덤에서 가장 위험이 큰 베팅 전략입니다. 블러핑이 무서운 것은 ‘콜’이라고 하는 타협 지점이 없다는 것입니다. 리버까지 벳을 계속 이어가면서 상대에게 ‘폴드해라, 폴드해라, 폴드 좀 해!!’ 라고 말을 걸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전 글에서 턴까지 벳을 리드하는데 깨지는 금액이 만만치 않다고 말했지만, 블러핑을 하면서 깨지는 금액은 그것보다 훨씬 훨씬 훠얼씬 크다는 것을 명심해야 합니다. 고수들은 블러핑을 칠만한 상황과 그렇지 않은 상황을 잘 구분 합니다. 가장 리스크가 있는 전략인 만큼 더더욱 신중하고 섬세한 운용을 필요로 하는게 블러핑입니다.

고수들은 상대의 패가 별 것 없다는 확신이 들 때, 그리고 상대가 나를 강한 패로 봐줄 가능성이 높은 상황일 때에 한정해서 블러핑을 시도합니다. 하수들은 상대의 패는 확인도 하지 않고 무조건 자기 패가 강하다고 우기는 블러핑을 합니다. 나는 개인적으로 하수들의 블러핑을 ‘깜깜이 블러핑’ 이라고 지칭 합니다.

그냥 무작정 나 넛 들고 있는거 인정해 달라고 우깁니다. 어른들한테 용돈 달라고 떼쓰는 애들이랑 다를 바가 없습니다. 그리고 한번 인정해주고 물러서면 다음번에 또 인정해 달라고 우기고, 또 우기지요. 블러핑에 맛들인 하수처럼 답 없는 포커는 없습니다.

블러핑은 가장 리스크가 있는 가장 어려운 전략입니다. 그래서 나는 초보들에게 블러핑은 가급적 치지 말라고 조언하고 싶습니다. 물론 고수들의 블러핑에 몇 번 당하다 보면 나도 되려 갚아 주고 싶다는 충동이 생길 수 있습니다. 하지만 블러핑에 블러핑으로 복수를 하려고 하지 말고, 당신 자신의 플레이를 복기해 보십시요.

아마도 고수들과 같은 팟에 들어 갔을 때 손이 얼어붙어서 제대로 된 베팅 레이스를 벌이지 못한 경우가 많을 것입니다. 고수들은 의외로 상대 패를 인정해주는데 인색하지 않습니다. 고수들이 밸류벳을 칠 경우 탑페어 이상이라면 쫄아 붙지만 말고 한번 리레이즈를 쳐보세요. 따당 정도의 리레이즈라도 괜찮습니다.

의외로 고수들이 벳의 주도권을 당신에게 순순히 넘겨주는 경우가 많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고수들에게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상대의 패’지 ‘자신의 패’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어쭈? 리레이즈? 일단 콜. 체크. 한번 베팅해 보시지? 어느 정도 패를 들었는지 벳사이즈나 한번 보자고.’ 이런 식으로 생각합니다.

고수 일수록 자기 패보다는 상대 패를 들여다 보려고 노력합니다. 하수 일수록 팟오즈나 폴드에퀴티 등 자기 패만 들여다보고 플레이 하는데 급급하게 됩니다. 그리고 나는 초보들에게 상대의 블러핑을 잡으려고도 하지 말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제 아무리 고수라도 블러핑을 매번 치지는 않기 때문입니다. 탐드완처럼 심심찮게 팟스틸을 시도하는 어그레서 조차도 블러핑 비율이 1/3을 넘지는 않습니다. 그 이유는 블러핑 비율이 그 이상을 넘어가면 -ev가 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초보가 그 1/3의 블러핑 확률을 잡아낼 수 있을까요? 블러핑을 잡으려면 리버까지 쫓아가서 패를 열게 만들어야 합니다. 그러려면 많은 돈이 깨지게 됩니다. 심지어 블러핑을 잡을 확률은 높아봐야 1/3 밖에 되지 않습니다. 블러핑이란 치는 것도 매우 어렵지만 잡는 것 또한 매우 어려운 기술을 요합니다. 물론 중수의 벽을 깨고 고수로 뛰어오르려면 반드시 블러핑이라는 테크닉을 활용할 줄 알아야 합니다.

그렇지만 초보일 때는 블러핑은 잠시 잊어야 합니다. 일단 블러핑은 없다는 가정 하에 상대 패를 읽을 수 있어야 합니다. (블러핑을 가정하면 핸드 리딩 자체를 할 수 없습니다. 상대의 핸드레인지를 물패까지로 가정해서야 어떻게 상대 패를 좁혀갈 수 있겠는가)

기본을 탄탄하게 익히게 되면 상대의 패를 어느 정도 읽을 수 있게 되고, 상대의 베팅이 어딘가 수상하고 핀트가 맞지 않는다는 느낌이 들게 될 것입니다. 자연스럽게 ‘아 이 팟은 한번 스틸을 노려 볼만 하겠는데?’ 또는 ‘뭐지 이건? 블러핑인 것 같은데?’ 라는 생각이 드는 시점에 서서히 블러핑을 익혀 나가는게 좋습니다.

홀덤사이트 추천